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락포트 추석 맞이 이벤트 정리 (브리츠 블루투스 스피커 오픈기) 총평 1. 락포트 코리아 공식홈에서만 제공하는 단독 사은품 행사!!! (rockportkorea.com 바로가기) 2. 브리츠 제품 답게 퀄리티 있음 음질과 분위기 있는 무드등까지!!! 한정 수량 이벤트니 놓치지 마세요 3. 추석 연휴 맞이 쿠폰 증정과 무료배송 무료반품 혜택도 누리세요!!! 추석 맞이로 여러 가지 이벤트들이 진행 중인데요 락포트에서 진행하는 이벤트를 소개해드리려고 해요. 먼저 20% 할인 쿠폰 이벤트!!! FW22신상품에 한해서 적용 가능한 쿠폰은 증정하고 있어요 추석기간 동안만 사용 가능하니 놓치지 말고 이용하세요 겨울 첼시 부츠 등 아직 매장에서 찾아볼수없는 제품들 공식 홈에서 가장 먼저 만나보세요 :) 상세 내용은 아래 링크참고하세요 rockportkorea.com The Rock.. 더보기
몽골 여행 6일차 욜인암-차장소브라가 (0601) 새벽 4시 감성으로 쓴 글 매일 뜨는 태양 그러나 특별했던 일출 내게 몽골의 아침은 특별했다. 매일 반복되는 일상이 아니라, 오늘은 또 무슨 일이 생길까 하는 설렘에 일어나는 아침이라 그러했다. 그리고 이 설렘을 현실로 함께 만들어줄 사람들이 있다는 것에 감사했다. 건조하면서 찬 대륙의 바람을 맞으며 밖으로 나왔는데, 이제 해가 막 떠오르려고 새파란 하늘을 가로지르며 붉게 물들어가고 있었다. 혼자 이 아침을 즐길 수 없기에 어젯밤 그렇게 일출을 볼 거라고 외치던 GY 이를 생각해서 단톡 방에 일출 볼 사람 나오라고 했는데, 정작 WJ이가 나왔다. 우리의 얇은 옷사이로 찬 바람이 거침없이 뚫고 들어왔기에 정문에서 식당으로 가는 길 쪽에 있는 게르 앞에 몸을 조그맣게 숨기고 일출을 바라봤다. 나중에 SH도 .. 더보기
몽골 여행 7일차 차강소브라가-테를지 (0602) 오늘도 아침 일찍 눈이 떠졌어요. 어제 자기 전에 틀어 놓은 가습기는 워낙 건조해서 그런지 아니면 가습기 성능이 좋은 건지 벌써 물통이 비어져 있네요. 오늘은 8시 반에 테를지로 이동을 해야 해서 동생들 방을 돌아다니며 깨우러 다녔어요. 그리고 샤워하러 갔는데, 아직 문이 잠겨 있네요. 몇 일째 계속 보는 서양 여행자들도 샤워하러 왔다가 헛걸음하고 돌아갔어요. 이 정도 봤으면 그들과 친해질 법도 한데, 첫날 우리 보고 시끄럽다고 컴플레인한 것 때문인지 선뜻 친해지진 못했네요. 맘 같아서는 꼬맹이들한테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가르쳐주고 같이 놀고 싶었는데 말이죠. 예전에 호주에서 투어 하던 도중에 차가 퍼져서 스위스, 브라질, 일본애들 모아 놓고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가르쳐주고 같이 했었거든.. 더보기
혼자 즐기는 울란바토르 시내 여행 정리: 몽골 여행 마지막날 6/5~6 공항 센딩(IDC 여행사)과 유목민 방문 휴일의 마지막까지 몽골에 있고 싶었던 저와 다르게 한국에서 일정이 있던 다른 분들은 먼저 귀국하게 되었습니다. 일단 같이 머물렀던 AIRBNB에서는 다 같이 체크아웃을 했습니다. 새벽에 혼자 울란바토르 길바닥에 있으면 뭐하나 싶기도 하고 조금이라도 팀원들과 함께하고 싶어서 같이 5시 반에 공항으로 향했습니다. 헤어지기 싫은 아쉬운 마음도 몰라주고 이 날 따라 도로에 차가 하나도 없어서 공항에 한 시간도 채 안 걸려서 도착했어요. 일주일 동거 동락했던 동생들을 보내줘야 해서. 너무 아쉽지만 질척되기보단 쿨하게 헤어졌어요ㅋ 한국에서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면 보내줬네요ㅎ (한국에 돌아와서 멤버들 5명은 벌써 만났고 8월에 후기 모임으로 일박하기로 했습니다ㅋ) 저 혼자 .. 더보기
몽골 여행 3일차 바그가즈링촐로-달랑자드가드-바얀작 (0529) 너무 추웠던 게르에서의 첫날밤: 핫팩 vs 보온 물주머니 너무 딮 슬립을 했나 봐요. 주변은 너무 고요하고 이상한 기분이 들어서 눈을 떠보니 새벽 5시, 은하수는 물 건너 갔겠지만 그래도 혹시나 하는 마음에 게르 밖으로 나가봤어요. 어제 JB이 깨워준다고 같이 자자고 했는데, 깨웠는데 제가 안 일어났는지 아니면 안 깨운건지... 아무튼 혼자 푹 잤네요. 게르 밖은 어제와는 비교할 수 없는 추웠는데, 찬 공기가 폐속으로 들어와서는 폐포들이 어디에 있는 지 터치해주는 것 같았어요. 역시 기대했던 별들은 이미 안보였고, 동이 트기 시작했네요. 좀 더 기다렸다가 일출 찍을까 생각했지만 너무 추워서 손가락이 끝에서부터 얼어 들어가는 것 같아서 다시 게르 안으로 들어가서 잠을 청했습니다. 역시 이불속이 제일 안전해.. 더보기
몽골 여행 2일차 울란바토르 - 바그가즈링 촐로 (0528) 울란바토르 밤거리 첫날 저녁 식사를 마치고 숙소로 오는 길, 혼자 울란바토르의 밤거리를 쏘다니기 시작했습니다. 여성분들이랑 같은 숙소에 있는데 화장실이 하나뿐이라 씻고 하는데 불편할 것 같아서 혼자(남자) 거닐었어요. 숙소 근처 길거리를 걸으며 찍은 사진들도 보여 드릴 게요. 보통 사람들이 투어 사진들만 올리던데, 저는 울란바토르 시내 분위기도 꽤 좋더라고요. 뭔가 획일화되지 않고 다양한 모습이 좋았어요. 여행 갈 때 이렇게 밤이나 새벽에 자주 싸돌아 다니는데 보통 누가 같이 있으면 불편해 하실 것 같아서 그렇게 사진을 못 찍겠더라고요. 신행때 와이프 깨워서 인생 사진 찍어줬는데, 그래도 본인은 아침엔 자고 싶다 해서 그 뒤론 더 혼자 다니는 것 같아요 ㅋ 몽골이나 러시아 여행하실 계획이시라면 Tip1... 더보기
몽골 여행, 고비사막 투어 프롤로그 &첫날 (2022.05.27~2022.06.06) 첫 몽골 여행 시도 ​ 때는 2017년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타고 상뜨 빼떼르부르크에서 울란바토르로 가겠다고 몽골 비자도 발급받고 다 했지만, 마더 로씨아의 매력에 흠뻑 빠져 기차표 랑 비행기표 다 취소하고 몽골은 내팽개쳐버리고 러시아에서 놀다가 바로 한국으로 귀국했었습니다. 두 번째 시도: 코로나 및 그 이후 그 후에 2020년 다시 몽골을 향하겠다고 마음먹고 N이버 러브 몽골 카페에 가입하고 멤버들을 모아서 5월에 떠나는 일정으로 계획을 세웠으나, 코로나가 창궐하는 바람에 몽골을 향한 계획은 다시 요원해졌습니다. 그러는 동안 집에서만 뒹굴거려 확진은 안됐으나 확찐자가 되는 책임감 있는 어른으로서의 삶을 살아왔습니다. 그러다 몽골 여행이 재계 된다는 소식을 듣고 먼저 2020년 멤버들을 다시 소집하였으나.. 더보기
서울 시청&시청 광장 다녀왔습니다 (책읽는서울광장) 총평 1. 인스타 각입니다. 2. 외국 온 것 같아요 ㅎ 3. 더 더워 지기 전에, 장마가 시작되기 전에 방문하세요 서울 살면서 서울 시청 갈일이 얼마나 있을까요?ㅎ 저희 와이프는 지난 5월에 방문한게 처음이라고 하더라구요 서울 시청에서 내 마음의 보물섬이라는 프로그램을 신청해서 참여하게 되었어요. 그래서 서울 시청에 방문했는데, 역시 최고난의도 주차난의도를 자랑했어요 일찍 갔음에도 불구하고 자리가 없었는데, 겨우 주차를 하고 시민청으로 올라갔습니다. 먼저 서울 시청에서 진행하는 각종 문화, 행사 안내 팜플렛들이 꽂혀 있었어요. 이것만 봐도 서울시에서 어떤 행사들이 진행중인지 다 알것 같더라구요 그리고 시작된 스템프 투어! 뭐가 뭔지 몰라도 일단 스템프는 다 찍겠다고 시민청 전체를 한바퀴 뺑돌았네요 ㅎ .. 더보기